소통/공감

열린 행정으로 시민과 함께하는
따뜻한 경찰이 되겠습니다.

인쇄

칭찬합시다

  • 해당 코너는 경찰관의 친절한 응대 및 우수 민원 해결 사례 등을 칭찬하는 게시판입니다.
  • 욕설, 허위사실, 음란한 표현, 명예훼손, 광고성, 민원성 글 등 주제와 맞지 않을 경우 사전 통보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.
    (민원은 ‘ 경찰민원포털’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.)
  • icon경찰민원포털 바로가기

  •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주민등록번호, 주소, 연락처, 계좌번호 등이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
    (개인정보보호법에 따라 게시물에 포함된 개인정보는 사전 통보(동의) 없이 삭제 될 수 있습니다.)
  • 게시하신 칭찬글은 내부 자료로 소중히 활용하겠습니다.
수성경찰서에 바랍니다.
작성자 : 이 ** 
작성일 : 2023-07-05 10:24:12.866 
조회 : 175 
저의 부친이 경찰 공무원이었던 탓에 경찰관에 대한 신뢰도는 상당히 높다는 점을 우선 말씀드립니다.

2023. 7. 4. 23:40경 회식을 마치고 택시를 타고 귀가하던 중 택시 기사가 저를 취객으로 생각하고 직선거리(황금네거리에서 중동네거리 방면)를 '수성시장'쪽으로 우회하여 운전하여 시비가 되었는데, 이를 두고 택시기사가 112에 신고한 사실이 있습니다. 미안하다고 하면 될 것을 112신고한 택시기사도 이해가 되지 않았는데, 출동한 경찰관 중 나이가 어려보이는 분이 제가 술에 취한 것으로 보였는지 옆에서 비아냥대는 모습이 썩 보기 좋지 않았습니다(나이가 있으신 분은 성실하게 사건을 수습하려고 하였습니다).

뭐 때문에 112 신고가 되었는지 자세히 알지도 못한 채 무작정 택시 기사편을 들거나 술을 마셨다는 이유만으로 가해자로 해석하는 부분은 지양되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.

열심히 일하시는 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끝까지 응원합니다.

경찰민원콜센터 : 182